연구 지원 서비스 만족도·연구 지원 조직 역량 등 평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과 함께 올해부터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을 대상으로 '연구활동 지원역량 평가'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대학과 출연연 내 연구 지원 부서의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이들 부서의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연구비 관리체계 평가'를 대폭 개편해 연구활동 지원역량 평가를 추진한다.

평가 항목은 ▲ 연구 지원 서비스 만족도 ▲ 연구 지원 조직 역량 ▲ 연구자 처우 개선 정도 ▲ 연구 윤리 관리 적절성 등이다.

출연연 등 42개 기관은 의무 평가 대상이다.

대학은 신청 기관에 한해 평가를 받지만, 간접비 비율을 산출 받기 위해서는 평가를 받아야 한다.

평가결과는 기관별 간접비 비율 산출 시 가감사항으로 적용된다.

이달 23일부터 5월 8일까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으로 평가 신청서와 자체 평가 보고서, 증빙 자료 등을 제출하면 평가단이 서면·현장 평가를 한 뒤 11월에 최종 평가 결과를 확정한다.

구체적인 평가 계획과 평가서 양식 등 관련 자료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홈페이지(www.kistep.re.kr)와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홈페이지(www.nt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대학·출연연 연구 지원 부서 역량 평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