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 가구에 100만원 가능…"재원 있다"
"대구 시장 결심만 하면 돼…무조건 도울 것"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구시 재난긴급지원금 지급을 제안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구시 재난긴급지원금 지급을 제안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이 대구 시민들에게 재난긴급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리 대구도 재난긴급지원금을 지급했으면 한다"며 "지금 서울과 강원도, 경남이 명칭은 달라도 지원금을 사회적 취약계층에 지급할 계획이고 이미 전주는 지급했다. 경기도도 곧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코로나 추경에서 대구경북 몫이 2조3000억원이다. 결코 작지 않은 지원을 받았다. 경북과 나눈다 해도 최소 1조5000억원 이상은 대구의 가용재원이 될 것"이라면서 재난긴급지원금 가용재원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대구시의 재난기금 3000억원을 합치면 가용재원 1조8000억원을 확보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대구가 코로나 때문에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저소득층이 얼마나 힘든지 새삼 말씀드리지 않겠다"면서 "우선 이 분들부터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추경에 대부분 반영됐다. 저소득층 지원 600억원, 재난대책비 4000억원, 피해점포 회복 지원 2400억원, 소상공인 전기료·건보료 감면 1100억원을 합쳐 8000억원 정도 된다"며 "이제 빨리 집행만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특히 "8000억원을 제하고도 1조원이 남는다. 대구가 약 100만 가구다. 예컨대 50만 가구에 100만원씩 지급하면 딱 5000억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했다"면서 "이번에 중앙정부가 대구경북을 도왔으니 이제 대구가 스스로 도울 차례"라고 말했다.

또 미래통합당의 '소상공인, 자영업자 직접 지원 공약'을 언급하며 "퍼주기라 반대하던 제1야당 지도부도 태도를 바꿨다"면서 "대구 시장께서 결심만 하면 된다. 저는 무조건 도울 것이다. 하루하루 힘겨운 우리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돼 주자"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