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규 전 대전 유성구청장 통합당 탈당…무소속 출마 시사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갑 공천에서 컷오프된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이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진 전 구청장은 최근 통합당 탈당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20년 만에 당의 외피를 벗고 유성 창공을 날게 됐다"며 "경선도 없는 막천에 의해 타의로 일시 당을 떠나지만 깊은 유감의 뜻은 감출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차피 당선되면 모두 당으로 복귀하게 된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한 뒤 "4월 15일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날로, 어려운 경제를 살리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온 몸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진 전 구청장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대전 유성갑에 판사 출신의 장동혁 전 지방법원 부장판사를 단수로 추천하면서 컷오프됐다.

통합당 대전시당은 성명을 통해 "진동규 예비후보의 탈당은 부단한 노력을 통해 결실을 거둔 반문연대 보수 대통합 전선에 균열을 일으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당은 "우리는 대한민국을 구해야 한다는 중차대한 사명을 짊어지고 있다"며 "무엇이 대한민국을 위한 선택인지, 진정 국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심사숙고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