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민주조선 구호에 '최고영도자 김정은' 명시…"3대체제 정통성 과시"
북한 당·내각 기관지 1면 구호 잇단 변경…'김정은 시대' 부각

북한이 최근 노동당과 내각 기관지 1면의 메인 구호를 전격 변경하면서 '김정은 시대'를 부각해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지난 19일부터 1면 제호의 오른쪽 상단에 고정 게재했던 구호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따라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국을 일떠세우자(건설하자)!'로 바꿨다.

그전까지는 지난 수년간 '당의 령도따라 내나라, 내 조국을 더욱 부강하게 하기 위해 힘차게 일해 나가자!'라는 구호만 썼다.

또 이들 신문은 21일자에서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만세!'로 이틀 만에 메인 구호를 다시 바꿨다.

이전에는 '당의 령도'나 '내 조국 부강' 같은 일반적인 표현을 썼다면, 이번에는 모두 '최고 영도자 김정은'을 명시한 것이 두드러진다.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은 북한의 양대 중앙 일간지로, 주민들에게 최고지도자와 정권의 정책 노선과 집행을 선전·선동하는 역할을 한다.

관영신문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1면 제호 옆 메인 구호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드높이는 쪽으로 바꾼 것은 최근 북한 정책 노선의 연장선에서 이해된다.

북한 당·내각 기관지 1면 구호 잇단 변경…'김정은 시대' 부각

북한은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미국의 압박·제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체제 수호를 위한 '정면돌파전'을 선언했다.

구호 변경에서는 이런 맥락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향한 주민의 충성심 제고와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자력에 의한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독려하겠다는 의도를 읽을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4월과 8월 2차례 헌법개정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을 '대외적 국가수반'으로 명문화하고, 국무위원장의 법적 지위와 권한을 강화해 김정은 중심의 국가권력 체계 확립에 나섰다.

이어 당 전원회의를 기점으로 정점에 달한 김정은 체제 수호 의지가 이번 구호에 그대로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에 구호가 연이어 변경된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도 구호 내용을 탄력적으로 바꿀 가능성이 있다.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의 1면 제호 왼쪽 상단의 메인 고정구호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 혁명사상 만세!'를 그대로 유지됐다.

왼쪽 구호에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등장하고 이번에 수정한 구호에 김정은 위원장을 새롭게 명시함으로써 3대 세습 체제의 정통성과 김정은 위원장의 위상을 과시했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정은 유일영도체계 구축을 대내외에 과시하고 이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며 "3대 체제의 정통성 속에서 김정은이 김일성·김정일과 동일한 반열에 섰다는 것을 실질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북한 당·내각 기관지 1면 구호 잇단 변경…'김정은 시대' 부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