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게 '재난기본소득'을 당론으로 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님, 새로운 경제정책 재난기본소득이 정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미래통합당이 재난기본소득을 주장하고 관철해서 죽어가는 대한민국 경제를 회생시킬 의지를 보여 달라"고 했다.

이 지사가 이 같은 글을 올린 것은 지난 19일 미래통합당 소속 화성시의원들이 1인당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화성시에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 지사는 "황 대표께서는 경제살리기 정책으로 대규모 감세를 주장하고, 복지는 취약계층에 집중해 적은 예산으로 최대의 효과를 거두자고 하신다. 둘 다 맞는 말씀"이라며 "진정 무너지는 경제를 되돌리려는 열망과 의지가 있다면 감세와 복지의 장점을 모두 살린 재난기본소득을 미래통합당 당론으로 정해야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또 "위기 극복에는 내편 네편이 없다"며 "당리당략을 떠나 국가경제와 민생경제를 위한 대표님과 미래통합당의 용기 있는 결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