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담화…"앞으로 보름, 코로나19 전쟁서 승기 잡는 결정적 시기"
"업종별 준수사항 지키지 않으면 '집회금지' 행정명령"
"행정명령 따르지 않으면 시설폐쇄·구상권 청구"…"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담화문'에서 "정부는 앞으로 보름 동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는 인식 아래 몇 가지 강도 높은 조치와 함께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또한 "국민 여러분께서는 앞으로 보름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사적인 집단모임이나 약속, 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발열, 인후통, 기침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않아야 한다"며 "재택근무를 활성화하고 부득이하게 출근했을 경우에는 거리 유지 등 필요한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의 담화는 코로나19 사태로 각급 학교 개학을 3차례 연기해 개학일이 내달 6일로 연기된 만큼 남은 보름간 최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지역사회 확산을 막자는 취지다.

정 총리는 담화 발표에 앞서 오전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정 총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할 무렵인 지난달 22일 첫 담화에서 종교집회 등 밀집행사 자제를 당부했고,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을 하루 앞둔 지난 8일 두 번째 담화를 통해 면마스크 사용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