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비례 출마
"언론지형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다"
"'아니면 말고'식 보도, 바뀌어야"
"모난 돌이 되어 정을 맞겠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합류, 국회 입성 기회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합류, 국회 입성 기회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열린민주당 당원들의 후보 추천을 수락,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다.

21일 김의겸 전 대변인은 페이스북(SNS)에 '다시 신발 끈을 고쳐 맵니다’란 글에서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분들이 계신다. 제 결심이 늦어진 것도 그 때문"이라며 "하지만 강물은 외줄기로만 흐르지 않는다. 두 형제 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굽이치다 다시 한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로 나선 건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다"라며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대변인 시절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사회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면서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이 필요하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언론 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하고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라고 부연했다.

그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며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보겠다. 대변인 시절 그랬던 것처럼 기꺼이 모난 돌이 되어 정을 맞겠다"고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각오를 내비쳤다.

열린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 공천 당시 부적격 판정을 받았던 정봉주 전 의원과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이끌고 있는 비례정당이다.

이 당은 전날(20일) 김 전 대변인을 포함해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안원구 전 대구국세청장, 서정성 광주시 남구의사회 회장, 김진애 전 의원, 이지윤 전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조혜영 전 여성신문 편집국장 등 비례대표 후보 20명을 공개했다.

열린민주당은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열린공천 선거인단 투표(50%)와 당원투표(50%)를 통해 최종 비례 순번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