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강·상승 '풀업' 비행특성 유사
합참 "코로나19 상황서 부적절"
조선중앙TV가 공개한 과거 방사포 발사 장면.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과거 방사포 발사 장면.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21일 발사한 발사체 2발이 전술지대지미사일 또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45분께, 6시 50분께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21일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를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탄종 식별을 위해 발사체 세부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이 쏜 발사체는 일부 구간에서 '풀업(pull-up·하강단계서 상승비행)' 기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전술지대지미사일(19-4·북한판 에이테킴스) 또는 KN-23(19-1·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북한의 이스칸데르·에이테킴스 발사 당시에도 풀업 기동이 관측된 바 있다. 풀업 기동을 하는 미사일은 일반적인 탄도미사일보다 요격이 어렵다.

정부 소식통은 "발사체의 비행고도와 비행거리, 속도 등을 고려해 북한판 이스칸데르, 에이테킴스, 초대형 방사포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 9일 '초대형 방사포'를 쏜 지 12일 만이다. 지난 2일과 9일에 이어 올해 3번째 발사다. 합참은 지난 9일 초대형 방사포 발사를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평가한 바 있다. 군과 정보 당국은 이번 발사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