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비협상 마치고 귀국…총액관련 "미측은 차이가 많다하지만 저희 생각은 달라"
정은보 "미, 인건비 우선타결 공식 반대…무급휴직 있을 수도"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는 21일 "4월 1일부터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미국과 방위비분담금 회의 뒤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저희는 무급휴직은 반드시 예방돼야 한다는 원칙하에서 협의했지만 (합의가) 되지 못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희가 우선 근로자들에 대해서 봉급이라도 주자는 양해각서를 제안했고 (인건비) 우선 타결을 강하게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본 협상의 지연 소지가 있다는 명분하에서 공식적으로 반대했다"고 전했다.

정 대사는 "어떤 경우라도 가능한 한 이러한 한국인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로 여건 확보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 17∼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를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이에 따라 주한미국이 4월 1일부터 시작할 예정인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정 대사는 분담금 총액을 둘러싼 한미 간 이견과 관련, "계속해서 총액과 관련된 것들을 논의하고 (이견의) 범위를 줄여나가고 있다"면서 "미국에서는 여전히 차이가 많이 난다고 하지만 저희는 생각이 다르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혀 협상에 진전이 있음을 시사했다.

미 국무부가 '한국이 더 유연해져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선 "저희는 의미 있는 숫자를 가지고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당초 제안했던 규모의 액수들은 저희가 이미 큰 의미를 두고 있지 않다는 말씀을 드렸다.

미국 측에서도 그 부분에 대해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정 대사는 "어떤 경우에도 한미 분담금협상은 공평하고 합리적인 수준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노력할 것이고, 이를 통해서 70년 역사의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은보 "미, 인건비 우선타결 공식 반대…무급휴직 있을 수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