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동지께서 3월 20일 조선인민군 서부전선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시였다"며 이번 경기 목적이 "서부전선포병무력의 준비실태를 불의에 검열평가하고 대책하며 전반적부대들을 각성시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포병훈련의 모든 형식과 내용, 방법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평시훈련을 전쟁에 철저히 대처할수 있는 실용적인 실전훈련으로 확고히 전환시키자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날 경기에는 제3군단, 제4군단, 제8군단 산하 포병부대들이 참가했으며 김수길 총정치국장, 박정천 총참모장 등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김 위원장은 감시소에서 포사격대항경기 진행순서와 방법에 대한 박 총참모장의 보고를 청취하고 경기를 지도했다.

김 위원장은 서부전선 포병들, 특히 3군단 포병들이 포를 정말 잘 쏜다고 만족하면서 저격무기로 목표판 점수를 맞히는 것 같다고 치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