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통합당 경선 잡음…공천받은 차명진 전 의원 피소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로 공천을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당내 경선 과정에서 맞붙었던 상대 후보로부터 명예훼손 등 혐의로 피소됐다.

최환식 전 부천시장 후보는 차 전 의원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최 전 후보는 인천지검 부천지청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내가 사진 찍기용으로 보여주기식 방역 활동을 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옆에 있던 시의원이 분무기를 들고 있는 '상대방 후보'의 사진을 가리키며 한 발언이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해당 시의원이 "사진 찍기용으로 어쩌다 한 번 하는 거랑 우리처럼 매일 다섯시간씩 하는 거랑 같으냐"며 "뻣뻣이 서 있고 뒤에서 누가 질통(등짐)을 들어주는 게 진짜 방역하는 거로 보입니까"라고 말했다고 적혀있다
최 전 후보는 "방역을 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어 보여주기식 방역 활동을 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항의하자 '상대방 후보'를 '상대당 후보'로 바꿨으나 이미 많은 사람이 해당 글을 봐서 경선 결과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된 것은 맞지만 아직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차 전 의원 측에 여러 차례 피소와 관련한 입장을 요청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