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철원·화천·양구을 정만호, 여수갑 주철현 1위로 공천 확정
민주 군포 경선 이학영 승리·김정우 탈락…세종을 강준현 승리(종합)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경기 군포 후보 경선에서 펼쳐진 현역 의원 맞대결 결과 이학영 의원이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운열)는 1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군포를 포함한 4개 지역구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선거구 획정으로 갑·을이 합쳐진 군포에서는 재선의 군포을 출신 이학영 의원이 군포갑을 지역구로 둔 초선의 김정우 의원에게 승리했다.

세종 세종을에서는 강준현 전 세종시 정무부시장이 이강진 전 국무총리 공보수석비서관, 이영선 변호사와의 3인 경선에서 1위를 차지했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서는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전성 변호사를 이겼다.

전남 여수갑에서는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강화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행정관과 김유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국민소통특별위원을 누르고 1위에 올랐다.

부산 중구청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는 김시형 구의원이 승리했다.

애초 이날 경선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었던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은 경선 후보였던 김명기 전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등록하지 않아 김동완 전 서울중앙지검 검찰부이사관의 단수 공천이 결정됐다.

민주당은 오는 20일 서울 동대문을, 경남 김해을, 경기 안산 단원갑, 광주 광산을,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 등 6곳, 21일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 1곳의 경선 결과를 각각 발표하고 253개 지역구 공천을 사실상 마무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