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등과 간담회…"저금리 정책자금 확대·세금 공과금 감면" 건의 받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큰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 지역을 방문해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등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7일 11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첫 현장 방문지로 대구를 택한 것이다.

이는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강조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대구 찾은 홍남기 "피해업종·분야에 최대한 신속히 자금전달"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시간 넘게 진행된 간담회에는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김순덕 여성경제인협회 회장, 김영오 서문시장 상인회장, 정동화 학원연합회장, 김기철 택시조합 이사장, 이준호 동성로 상가 상인회장, 김태수 슈퍼마켓 협동조합 이사장, 김선진 종로맛집 번영회장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지역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어느 지역보다 직접적 타격을 크게 입은 대구·경북 지역의 어려움을 위로하면서 "'우리가 서로의 사회안전망'이라는 시민의식을 보여주면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참여 중인 서문시장 등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의 노고에 대해서도 위로를 건네고 "방역이 없으면 경제가 없다.

코로나19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보고 정부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구 찾은 홍남기 "피해업종·분야에 최대한 신속히 자금전달"

이번 추경에 반영된 대구·경북 지역 예산에 대해서도 직접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이번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재난대책비 4천억원 등 총 1조7천억원 이상을 풀어 극복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 원활한 복구를 위한 재난대책비 4천억원 등 7천500억원을 추경에 반영했다"면서 "코로나19 피해업종, 분야에 최대한 신속히 자금이 전달돼 효과가 나타나도록 추경 조기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홍 부총리에게 지역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낮은 금리의 정책자금 지원 확대와 신속한 지원, 각종 세금과 공과금 감면 등을 건의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오늘 건의한 내용을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등과 긴밀히 협의해 향후 대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