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9일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 대한 찬반 투표 결과 비례대표추천관리위원회가 선정한 2배수 예비추천 후보자 40명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전날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총 3회에 걸쳐 선거인단 응모를 통해 최종 추첨·선발된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자동응답(ARS) 전화투표를 했다.

그 결과 총 선거인단 120명 가운데 107명이 투표했고 찬성 90명(84.11%), 반대 17명(15.89%)으로 집계됐다.

비례대표 예비추천 후보자 명단에는 권은희·이태규 최고위원 등 현역 의원을 비롯해 '안철수신당' 창당기획단장을 맡았던 김경환 최고위원, 김도식 대표 비서실장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안철수 대표와 함께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의료봉사에 나섰던 사공정규 당 코로나19대책TF위원회 위원장, 최연숙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부원장 등도 예비후보자 명단에 올랐다.

국민의당은 오는 20일까지 예비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2차 면접을 진행한 뒤 순번을 포함한 20명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마련해 오는 21일 당원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당원투표에서 통과될 경우 이 명단은 23일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확정될 전망이다.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자 40명 찬반투표로 확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