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과 마크롱 공동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공동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주요 20개국(G20) 정상 간 화상회의가 다음주 열린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후 각국이 서로 국경 간 이동을 차단하는 가운데 기업인의 활동 편의 보장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우리 정부는 기업인 입국 및 이동제한이 최소화되도록 활동 편의를 인정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G20 정상회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17일 “다음주 코로나19 확산 관련 세계 위기를 논의하는 G20 화상 정상회의가 열린다”고 발표했다. 또 “회의에서 G20 정상이 각 국민과 세계 경제를 지키는 조화된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G20 차원에서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해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다. 실천에 옮겨지도록 노력해보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도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 개최 제안을 참석자들에게 전하며 보건과 경제의 글로벌 공조를 강조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