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교직원 국외연수 전면 취소, 국내로 변경

전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응하는 선제적 조치로 올해 교직원 국외연수를 모두 취소한다고 19일 밝혔다.

국외여행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내수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예정된 국외연수를 취소하고 대신 이를 국내연수로 변경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이날 산하 전 기관과 교육지원청, 각급 학교에 이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내고 교직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당부했다.

올해 도교육청 본청 등이 주관할 예정이던 교직원(공무직원 포함) 대상 국외연수는 업무추진 상 필수적인 공무출장(협력기관 방문 등)을 제외하고는 전면 취소 혹은 국내연수로 전환된다.

공무출장도 하반기 상황을 면밀히 고려해 신중히 추진하기로 했다.

또 교육부와 지자체 등 다른 기관이 주관하는 국외연수에 개별 교직원들의 참가 여부도 기관장이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을 당부했다.

국내 연수 시행 방법과 시기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국면을 살피며 교직원 의견수렴을 거쳐 정하기로 했다.

이용덕 도교육청 정책국장은 "해외 코로나19 확산 추세와 확인 불가능한 감염요인 등을 고려할 때 여행 자제는 불가피하다"며 "대신 국내연수로 내수시장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취지를 이해하고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