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비례명단, 열번 봐도 잘된 공천…당선권 명부 고치지 말아달라"
통합당 지도부 겨냥 "한줌도 안되는 권력이 측근 박으려는 모습 보여"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사퇴…"가소로운 자들이 개혁 막아"(종합)

비례대표 공천을 놓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겪은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사퇴했다.

한 대표는 이날 비례대표 후보 수정 명부가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된 직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표직 사퇴를 발표했다.

한 대표는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내 정치인생 16년 마지막을, 정말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내 생각은 막혀버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줌도 안 되는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내가)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이날 오전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 대해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 먼 결과"라며 "대충 넘어갈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대표는 '가소로운 자들'이 황 대표를 겨냥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황 대표는 아니다"면서도 다른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도 "(첫 명부에 대해) 통합당에서 불만을 표출했고, 그러한 불만은 내게 커다란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통합당 지도부가 여러 경로로 압력을 가했음을 시사했다.

특히 "지금도 어떤 세력들은 자기들의 정치적 이유로 (당선권에) 끼워 넣고 싶은 인사들이 있다"며 "그 가소로운 자들이, 그것도 권력이라고 자기의 측근을 갖다 박으려는 그런 모습들에 저는 물러서기 싫었다"라고도 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사퇴…"가소로운 자들이 개혁 막아"(종합)

한 대표의 발언을 종합하면 통합당 지도부가 몇몇 측근 인사를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부의 당선권에 끼워 넣기 위해 수정 압력을 가했고, 한 대표가 이를 거부하면서 사퇴에 이르게 됐다는 주장으로 읽힌다.

그는 "어젯밤에도 첫번째 명단을 보고 또 봤다.

참 잘한 공천이라고 생각했다.

열번 넘게 봤다.

괜찮은 공천이었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6일 비례대표 공천 명부를 마련했다.

전날 당 최고위원회가 재의를 요구하자 공관위는 4명을 당선권(20번 이내)에 재배치하는 수정 명부를 마련했지만, 선거인단은 이를 부결했다.

명부가 수정되면서 당선권 밖으로 밀려난 유튜버 우원재 씨, '자질 논란'이 제기된 당선권의 김정현 변호사에 대해 "참 억울하겠다고 생각했다"며 사과했다.

한 대표는 "특히 안타까운 건 윤주경 관장이다.

저도 공관위원장도 그분은 맨 앞순위를 얘기해오던 분"이라며 "(공천 기준인) 젊음과 전문성과 전투력에 좀 부족하지 않는가, 그래서 후순위로 밀렸다고 제가 설명드렸다"고 했다.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 전 관장은 애초 21번에 배치됐다가 수정 명부에서 3번으로 올라왔다.

한 대표는 수정 명부에 대해 "적어도 20번 안에 들어가는 명단은 정말 바꾸면 안 된다'며 "그것까지 바꾼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그분들은 자기 가족이 말리는 데도 자기 직장이 말리는 데도 나를 믿고 이 자리까지 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할 말은 참으로 많지만, 4월 15일 지나서 이야기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20대 총선처럼 당내 분란으로 우리가 다시 저 좌파 정부에게 과반수를 넘겨주면 안 되지 않나.

오로지 그런 충정으로 당의 승리를 위해 입을 다물겠다"고 덧붙였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사퇴…"가소로운 자들이 개혁 막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