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주 G20 화상 정상회의서 '기업인 편의' 중점 제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해 내주 열릴 예정인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기업인의 활동 편의 보장 문제를 중점 제기할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다음 주 G20 화상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라며 "우리는 기업인 입국 및 이동 제한이 최소화되도록 활동 편의를 인정하자는 것을 제기하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17일 전화 형식으로 열린 '한중일 외교부 국장 협의'에서도 기업인에 대한 예외적 입국 허용을 중국과 일본 측에 제안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기업인의 국가 간 이동은 예외적으로 허용해야 한다는 것이 앞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이기도 하다.

외교부는 현재 코로나19 음성확인서나 건강증명서 등을 지참한 기업인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체계를 갖추려고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터키 등 20여개 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기준 아시아와 중동 등을 중심으로 7∼8개국이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한국 기업인에 대해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기업인 예외 입국 문제를 계속 교섭하고 있다"면서 "신규 비자 발급 중지에 기존 비자 발급 효력을 중지했는데 신규 비자를 발급받은 사례도 나왔다.

조금씩 진전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최근 G20 정상회의 의장국 사우디아라비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 세계적 위기를 논의하는 G20 화상 정상회의의 내주 개최를 조율 중이라며 "회의에서 G20 정상이 각 국민과 세계 경제를 지키는 조화된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