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올해 더불어 나누는 '반값 주택' 13채 짓는다

경남도는 올해 주거약자에게 저렴하게 임대하는 '더불어 나눔주택' 13채를 짓는다고 19일 밝혔다.

이 주택은 주변 시세의 반값에 제공하는 의미에서 '반값 주택'으로 불린다.

올해 1억9천500만원을 투입해 모두 13채를 리모델링해 지을 계획이다.

2018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1년 이상 비어있는 단독주택, 65세 이상 노인거주 주택, 20년 이상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등을 대상으로 한다.

시·군 공모와 마을활동가 등이 신청한 주택을 현지 조사한 뒤 선정한다.

선정된 주택에는 리모델링 비용의 80%, 최대 1천500만원을 지원한다.

비용 지원액에 따라 임대 의무기간은 2∼5년 사이에서 조정할 수 있다.

지난 2년간 17채(2018년 9채, 2019년 8채)를 지원해 대상자가 입주했다.

사업에 참여할 임대희망자는 다음 주부터 올해 사업 물량 소진 시까지 해당 읍·면·동 또는 시·군 건축 담당 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또 청년, 신혼부부, 귀농·귀촌인, 저소득층, 문화예술인 등 주거약자를 대상으로 오는 5월께 임차인을 모집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임대·임차인 모집방식은 기존 행정 중심의 공모방식에서 벗어나 실수요자인 청년 등이 살고자 하는 임대주택을 지정해 신청하는 방식과 시·군별 청년 네트워크 및 마을활동가 등과 협업방식으로 다원화할 방침이다.

도는 노후주택의 불량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사회경제적 약자의 주거비 부담을 덜기 위해 농어촌 빈집은 귀농·귀촌인에게, 도심지 빈집은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맞춤으로 공급하는 주거복지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