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천 배제 후보들 무소속 출마 잇따라
대구·경북 총선 대진표 윤곽…통합당 경선 결과 발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대구 등 일부 지역 경선 결과를 추가 발표하면서 대구·경북 지역 총선 대진표가 속속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공관위 발표에 따르면 주호영 의원이 이웃 선거구인 수성갑으로 옮겨가면서 무주공산이 된 수성을에서는 이인선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정상환 변호사를 가까스로 누르고 공천을 받았다.

이에 따라 수성을에서는 이 전 부지사와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민주당 이상식 전 대구지방경찰청장이 본선을 치르게 됐다.

유승민 의원이 빠진 동구을에는 강대식 전 동구청장이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영희 전 육군 중령을 제치고 통합당 후보로 결정됐다.

민주당에서는 이승천 전 국회의장 정무수석 비서관이 나선다.

정종섭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동구갑에서는 류성걸 전 의원이 중앙당 영입 인사인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을 따돌리고 공천을 따냈다.

민주당 후보로는 동구청장 선거에 나서 상당한 득표력을 보인 서재헌 지역위원장이 출마한다.

민주당 홍의락 의원이 재선을 노리는 북구을에서는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권오성 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 이달희 전 경북도 정무실장을 따돌렸다.

경북에서도 통합당 후보가 속속 발표되면서 대부분 선거구에서 본선 대진표가 나왔다.

김정재 의원과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경선한 포항 북구에서는 김 의원이 승리해 재선에 도전한다.

민주당에서는 오중기 전 청와대 행정관이, 정의당에서는 박창호 도당위원장이 나선다.

박명재 의원이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컷오프)된 포항 남구·울릉 선거구에서는 김병욱 전 이학재 국회의원 보좌관이 문충운 미래통합당 미디어특위 위원을 누르고 결선에 나서게 됐다.

그러나 함께 컷오프된 박승호 전 포항시장과 김순견 전 경북도 부지사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커 접전이 예상된다.

민주당에서는 허대만 도당 위원장이 공천을 받았고, 민중당은 박승억 예비후보가 출마한다.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된 경주에서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누르고 공천 관문을 통과했다.

김 의원과 함께 공천 배제된 정종복 전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고, 김 의원 본인도 무소속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에서는 정다은 참교육학부모회경북지부 정책상담실장이 본선에 진출했다.

구미갑에는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백승주 의원이 사실상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통합당 경선에서는 구자근 전 경북도의원이 황재영 전 청와대 홍보수석실 선임행정관, 김찬영 전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혁신위원장을 제쳤다.

민주당에서는 김철호 전 형곡새마을금고 이사장이 공천을 확정한 상태다.

친박 실세 최경환 전 의원이 자리를 비운 경산에서는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조지연 미래통합당 청년부위원장을 누르고 공천을 받았다.

민주당에서는 전상헌 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완영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비어있는 고령·성주·칠곡은 정희용 전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이 김항곤 전 성주군수를 누르고 본선 티켓을 확보해 민주당 장세호 전 칠곡군수와 맞붙는다.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김현기 전 경북도 부지사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대구·경북에서 통합당 공천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선거구는 대구 달서갑과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 군위·의성·청송·영덕 3곳만 남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