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 중인 이란에서 한국 교민 등 80명이 전세기를 타고 19일 오후 귀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란 교민 74명과 이란 국적 가족 6명 등 80명은 18일(현지시간) 밤 테헤란을 출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19일 오후 4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란은 미국의 제재로 국적기가 바로 들어갈 수 없어 테헤란~두바이는 이란항공, 두바이~인천은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이용했다.

교민들은 경기 성남 한국국제협력단(KOICA) 연수센터에서 1~2일 정도 머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음성으로 나오면 14일간 자가격리한다.

한편 우리 공군 수송기 2대가 이날 미얀마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수술복 8만 벌을 싣고 무박 2일 비행 끝에 한국에 도착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