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식당 운영 60대 코로나19 확진…전북 10번째(종합)

전북도는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67)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도내에서는 10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A씨는 이날 호흡 곤란 증상이 심해 전주 예수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오후 7시 50분께 양성으로 판정됐다.

A씨는 전북대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1층에 죽도민물매운탕 식당을 운영하면서 2층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의 아내와 아들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보건당국은 식당을 방역 소독하는 한편 A씨의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