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끼고 회의장에…국회 "확진 가능성 크지 않아, 매뉴얼 대응"
'자가격리' 복지차관, 17일 '추경 의결' 국회 본회의 참석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적 자가격리에 들어간 가운데, 김 차관이 지난 17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해 열린 국회 회의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 차관은 지난 13일 병원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영상 분당제생병원 원장과 만난 것이 확인되면서 자가격리 중이다.

국회에 따르면 김 차관은 17일 오후 9시 4분부터 11시 19분까지 2시간여 국회 본관에 머물렀다.

김 차관이 머무른 곳은 순서대로 본관 전면 안내실, 1층 농협 앞 승강기, 6층 화장실, 보건복지위원회 소회의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실, 본회의장, 3층 화장실, 후면 안내실 등이다.

특히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 때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각 부처 장관들과 국회의원들과 같은 회의장 안에 있었다.

예결위 회의장 등에서 김 차관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기도 했다.

당시 미래통합당 김성원 의원이 "국무위원 어떤 분은 마스크를 안 쓰고 있고, 차관도 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 차관은 "지금 대부분 간격이 좀 떨어져 있고, 본인이 어떤 증상을 가지고 있지 않으신 분들로 발열 체크를 다 하신 것으로 안다"며 "이런 정도의 공간이라면 굳이 마스크를 꼭 착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병원장 간담회 당시 김 차관과 이 원장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한다"면서 "현재로서는 김 차관의 확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하는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매뉴얼대로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