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외감염 우려·특별입국절차 확대 적용 등 감안…전례없는 조치
외교부, 전세계에 1단계 여행경보 발령…"여행 유의해야"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 상황에 접어들면서 19일부로 기존 여행경보가 발령되어 있지 않은 전 국가·지역에 여행경보 1단계(남색경보·여행유의)를 발령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다수 국가·지역에서 출입국 및 이동 제한 조치를 시행하는 등 한국 국민 안전 관련 불확실성이 증대됨과 동시에 해외에서 한국민의 감염 우려가 높아짐에 따른 것이다.

이어 한국 정부의 특별입국절차가 전 세계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해 확대 적용되는 국내 방역 상황도 감안한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가 전 세계에 여행경보를 발령한 것은 전례가 없다.

외교부는 "해외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국민은 여행 예정 국가·지역의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출입국 및 이동 제한 조치 현황을 확인해 여행 필요성과 시기 조정을 면밀히 검토해 달라"며 "해외에 체류 중인 국민은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신변 안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각 국가·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의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운영하는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서유럽 및 중유럽 지역 36개국에 여행경보 2단계(황색경보·여행자제)를 발령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