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통합 메시지 무위로 돌아가…도와주려는 카드 능욕"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는 1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두 번 칼질을 당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유튜브 방송에서 "이는 공천 발표 후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한 유영하 변호사로부터 들은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변호사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최근 발표된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공천 결과 자신의 측근인 유 변호사가 탈락한 데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유 변호사에게 "나라를 위해 통합의 메시지를 낸 것이 무위로 돌아간 것 같다.

최대한 절제하면서 나라를 위한 길이라 생각해 통합 메시지를 냈던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 변호사는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또 "그런데 도와주려는 카드를 능욕당한 것이라서 이 효과는 소멸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다.

사람들이 어쩌면 그럴 수 있나"라고 했다고 강 변호사는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을 유 변호사가 받아적은 것을 그대로 저에게 전화 통화로 불러줬다"며 "유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뜻'이라며 미래한국당에 입당해 비례대표 신청을 했는데, 미래한국당은 '국론 분열 세력'으로 몰아 (유 변호사를 공천에서) 탈락시켰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유영하 공천배제에 '두번 칼질 당해'"…강용석 전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