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정치개혁연합·시민을 위하여 통합 안 되면 참여 못 해"

녹색당이 18일 "더불어민주당이 협상을 주도하는 선거연합정당 참여는 여기서 중단한다"고 밝혔다.

녹색당은 이날 당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그간) 논의는 민주당에서 주도하는 허울뿐인 선거연합이라 판단하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마저 무색하게 하는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녹색당은 "선거연합 논의 과정의 돌발 변수들을 예측했기에 이에 공동 대응하려 미래당과 선거동맹을 맺고, 민주당에 '수평 연합 논의' 등을 제안했다"며 "하지만 민주당은 폐쇄적이고 일방적으로 연합정당을 채택하고, 독단적으로 소수 정당을 모집하며 전체 논의를 주도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녹색당의 비례대표 후보의 성 소수자 정체성을 지적하며, 후보자 명부에 대해서도 주도권을 행사하려고 했다"며 "자력으로 가겠다.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기후 국회 실현, 선거제도 개혁 완수, 기득권 정치 타파라는 본연의 소명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당도 입장문을 통해 "현재의 선거연합 논의가 본래의 취지를 망각한 채, 오직 집권여당의 위성정당 명분 세우기에 정략적으로 이용되는 상황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연합정당 참여 조건으로 ▲ 공개적인 논의 테이블 마련 ▲ '정치개혁연합'과 '시민을 위하여'의 통합 ▲ 정략적 정치연합이 아닌 비전을 가진 공동정책연합 성사를 내걸었다.

미래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위 조건이 모두 충족하지 않으면 참여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민주당은 전날 4개 소수정당과 함께 친여(親與)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와 4·15 총선 민주·진보·개혁진영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서 시민사회계 원로들이 모인 정치개혁연합(정개련)과 정개련 중심의 연합정당을 예상한 녹색당과 미래당은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녹색당 "허울뿐인 선거연합 참여 중단…자력으로 국회 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