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경제회의 개최…청주페이 600억원 추가 발행

청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지역 경제살리기에 나섰다.

청주시 경제 활성화 TF 구성…실직·폐업자 지원 등 추진

시는 18일 오후 한범덕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비상경제 회의를 열어 부서별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경제 활성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소상공인·중소기업, 민생 고용안정, 교통·운수 등 6개 분야의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600억원 규모의 '청주 페이'를 추가 발행하기로 했다.

청주 페이 사용 활성화를 위해 구매액의 6%를 카드에 충전해주는 인센티브를 10%로 높이기로 했다.

소비촉진 운동인 '청주를 켜자 On 청주'를 추진한다.

청주 시민 소비의 날 지정·운영, 특별 공동 할인 행사 개최, 지역 소공인·기업체 생산·판매품 구매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는 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긴급 복지지원 기준을 완화해 코로나19로 실직을 하거나 폐업을 한 가구를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점심시간 등 주정차 단속 유예 시간 확대, 화훼농가를 위한 꽃 소비 촉진 캠페인 등의 사업도 펼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