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서 보여준 '연대·협력', 경제지키기로 확산 구상
"코로나19 대책 최대한 신속 집행이 무엇보다 중요"…'속도전' 강조
문 대통령이 꺼낸 코로나19 극복 키워드…'연대·협력·속도'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방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키워드로 연대와 협력, 그리고 속도를 제시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둔화세로 접어들었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상존하는 것은 물론이고 세계 경제에 엄청난 충격파가 던져진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경제 주체들과의 원탁회의에서 "연대와 협력의 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현재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 추세는 정부의 노력뿐 아니라 의료진, 자원봉사자, 기업, 종교계 등 국민들의 자발적인 활동, 이른바 범국가적 연대·협력의 결과라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서 보여준 연대·협력을 '경제 지키기'로도 확대해야 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경영계, 노동계, 금융계, 기업, 가계, 정치권, 정부 등 경제 주체들과 한 자리에서 머리를 맞댄 것도 '미증유의 비상경제 시국'에 힘을 모을 것을 요청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보건과 경제 모두 글로벌 공조가 절실하다"며 '연대·협력' 메시지를 국제사회에도 던진 상태다.

유럽 등의 상황 악화로 해외에서의 코로나19 유입 가능성이 제기되고, 코로나19 공포에 휩싸인 각국의 입국 제한, 국경 봉쇄 등으로 과거와는 양상이 다른 경제 위기가 장기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했고, 이후 주요국에도 같은 뜻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 대응 방법을 상대국이 원하면 공유할 목적도 있으나, 보다 근본적으로는 각국이 경제 회생과 위기관리를 위한 국제공조가 있어야 한다는 차원"이라며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에도 기업인들의 국가 간 이동만큼은 예외적으로 허용해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입장이다.

정부가 발급하는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의 입국은 허용하자는 것이다.

수출 중심의 한국 경제의 특성을 감안한 것으로 읽힌다.

G20 특별정상회의가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은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 허용' 문제를 테이블 위에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꺼낸 코로나19 극복 키워드…'연대·협력·속도'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있어 '속도'를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원탁회의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속도'만 여러 차례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피해 최소화 등을 위해 추가경정예산(11조7천억원)을 비롯해 총 32조원가량의 재정 지원 대책을 마련한 상태다.

관건은 속도감 있는 집행이다.

국회도 정부의 추경안 제출 12일만인 지난 17일 추경안을 처리하는 등 '속도전'에 가세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마련된 여러 가지 대책, 추경까지 집행을 최대한 신속하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추가적으로 마련할 대책도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적시에 마련돼 신속하게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추경에 이은 제2, 제3의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신속한 집행'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경제 중대본'으로 불리는 비상경제회의 구상을 밝힌 지 이틀만인 오는 19일 첫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것도 경제 지키기의 '타이밍'을 놓쳐서는 안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읽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