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보 2~4단계 국가 대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한 미국대사관이 19일부터 이민과 비(非)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하기로 돌연 결정했다.

주한 미대사관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난관에 대응하기 위해 미 국무부는 여행경보 제2, 3, 4단계를 발령한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민 비자와 비즈니스 출장, 단기 취업, 학업 등을 목적으로 하는 비이민 비자의 발급이 중단된다.

주한 미대사관은 다만 “이번 조치는 비자 면제 프로그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했다. 기존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최대 90일간 관광·사업 목적의 무비자 방문은 그대로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기존에 발급받은 비자 효력도 유지된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