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갈등에 "승리 위한 작은 홍역…공천 반발은 문재인 정권에 도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배신' 논란에 "통합당 자체 비례대표도 가능" 압박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통합당과 미래한국당(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양쪽에서 나오는 '공천 파열음'에 대해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인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의 첫 생방송에서 시청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총선까지 우려와 불안을 불식시키고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아가면서 흔들림 없이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겠다'는 것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내놓은 지역구 심사 결과 가운데 일부를 더 수정하거나 미래한국당이 전날 마련한 비례대표 후보 순번이 조정될 것이라는 의미로 읽힌다.

통합당 공천 배제(컷오프) 의원들의 반발, 비례대표 공천을 둘러싼 미래한국당 공관위와의 갈등을 잠재우면서 선거사령탑인 자신의 리더십을 흔들림 없이 가져가겠다는 의지로도 보인다.


황 대표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 관련 공천에서 걱정스러운 말씀, 솔직히 말하면 화를 낸 분도 있다"며 "결과적으로 모든 책임은 당 대표인 제게 있다.

저와 당 지도부는 이번 일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 당 전 구성원이 혁신 없이 승리는 없다는 각오를 했고, 저 자신도 공관위에 전권을 위임했다"며 "이런 자세로 과감한 혁신을 하다 보니 일부 마찰이 있었다.

승리를 위해 작은 홍역을 치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나라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선거"라며 "대승적 차원에서 판단을 잘 내리고 단결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에서 교통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래한국당과의 공천 갈등에 대해 "계획하고 구상한 대로 정상적인 자매정당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통합당 자체 비례대표를 낼 수도 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가능하다.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해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순번 조정을 사실상 압박하기도 했다.

황교안 "공천 걱정끼쳐 죄송…잘못 바로잡고 전진하겠다"(종합)

그는 통합당 컷오프 의원들의 반발에 대해선 "혁신공천을 하다 보면 많은 분이 어려움을 당하고 힘들어한다"며 "우리가 분열하고 나뉘면 결국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게 아니라 우리가 같이 싸워야 하는 문재인 정권에 도움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고 지적했다.

한편 황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광화문 광장 확대 구상'을 전면 백지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통 공약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박 시장의 계획대로 광화문 광장을 무리하게 확장할 경우 주변 지역은 '교통지옥'으로 전락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광화문 광장에 나무와 꽃을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처로 만들고 시민께 돌려드리겠다"며 "국가 안보·통일과 관련한 이미지를 담기 위해 충무공 이순신 장군 동상 뒤로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몸 바친 선조를 기리는 조각상을 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관광객들이 경복궁과 중앙박물관을 관람한 뒤 광화문 광장을 거쳐 종로의 식당과 쇼핑센터를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동선을 고려해 지역 경제 살리기와 연계하겠다"고 했다.

황교안 "공천 걱정끼쳐 죄송…잘못 바로잡고 전진하겠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