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수출분은 검체 채취·수송 등 역할…'진단키트 아니다' 보도 해명
진단 위해선 검사키트도 필요…청 "UAE 서울대병원에 검사키트 있다고 들어"
청 "UAE에 채취키트 5만1천개 보내기 전 소량 검사키트 보냈다"
UAE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했다던 청, '채취키트'로 수정(종합2보)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 5만1천개를 아랍에미리트(UAE)에 긴급 수출했다고 밝혔다가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보도가 나오자 황급히 이를 수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진단키트 5만1천개를 UAE에 수출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의 지난 5일 통화 이후인 7일 UAE가 외교채널로 코로나19 진단키트 구매를 요청해 외교부가 물품 생산업체를 찾아 지난 주말 노블바이오사(社)의 진단키트를 수출했다는 것이다.

강 대변인은 "UAE는 우리 측의 신속한 수출과 전달에 깊은 사의를 표명했다"며 "추가 물량 공급 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진단키트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 공조의 일환"이라며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의 발표 내용 일부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오후 한 언론은 노블바이오사의 입장을 인용해 청와대가 수출했다고 발표한 키트는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아닌 '검체 수송배지'라고 보도했다.

UAE에 수출된 수송배지는 코나 목에서 채취한 분비물을 담아 온전한 상태로 전문 검사기관으로 옮기기 위한 일종의 수송용기라는 것이다.

논란이 일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을 찾아 사실관계를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진단키트는 두 종류로 구성되는데 하나는 (검체) 채취·수송·보존·배지 키트(채취키트)이고, 또 하나는 검사키트"라면서 "두 종류가 있어야 진단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UAE에 수출했다는 것은 채취·수송·보존·배지, 이 진단키트"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가 '진단키트'라고 표현했으나, 검사키트가 빠진 만큼 청와대의 발표는 틀린 셈이다.

그는 '검사를 하려면 두 가지 키트가 다 있어야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어느 하나라도 없으면 진단을 못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UAE에 서울대병원이 있을 텐데 거기에 기계와 진단시약, 검사키트는 일정 부분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며 "다시 확인해야겠지만 그쪽에서는 채취키트가 필요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가 언급한 병원은 서울대병원이 2014년 8월부터 UAE에서 위탁 운영 중인 '왕립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서둘러 해명했으나 사실관계를 정확히 전하지 않았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운 모양새다.

진단키트 수출과 관련한 이날 설명도 오락가락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애초 설명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해 온 국가가 동남아 3개국, UAE를 포함한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독립국가연합(CIS) 2개국, 중남미 2개국, 아프리카 2개국, 기타 2개국 등 총 17개국이었다.

그는 "UAE를 제외한 16개국에는 채취키트와 검사키트를 섞어서 수출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그 분류가 정확히 돼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혼란이 이어지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UAE를 포함해서 17개국에 검사키트를 수출했고, 하고 있다"면서 "17개국에서 채취키트를 요청했는데 UAE에 처음 수출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UAE에는 이미 검사키트가 있는 만큼 채취키트 5만1천개를 보내기 전에 소량의 검사키트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가 이번 수출을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준 것이라고 자평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의 왕래 보장 등을 위해 외교부가 분발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기업인의 왕래를 보장하는 것은 세계 경제 침체를 막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적으로 입국제한, 격리 조치 등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우리의 대응 기조가 꾸준하게, 신뢰성 있게 설명돼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외교부를 비롯한 여러 부처에서 다방면으로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