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방산 협력 논의…사이버 안보 협력 강화 방안 의견 교환
정경두, 에스토니아 국방장관과 전화회담…코로나19 상황 공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7일 오후 유리 루익 에스토니아 국방부 장관과 전화 회담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공유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이번 회담은 당초 계획된 에스토니아 국방부 장관의 2월 방한이 연기된 이후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양국 간 협력을 긴밀히 이어 나가기 위해 이뤄졌다.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양국 및 유럽 지역의 상황을 공유하고 양국 정부가 취하는 조치를 논의했다.

정 장관은 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높은 수준의 진단 검사와 역학 조사 역량을 바탕으로 신속·투명하게 국민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군의 적극적인 역할을 소개했다.

루익 장관은 최근 유럽의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한국 정부와 군의 적극적인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에스토니아는 이날부터 시민권자, 영주권자 또는 현지에 가족이 거주하는 외국인을 제외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경 폐쇄 조치를 시행했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양국 간 방위산업 현안과 공통 관심 사안인 사이버 안보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양 장관이 이번 전화 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 국방교류 및 방산 협력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