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불가·민생당 및 정의당은 불참' 판단…열린민주당 참여도 부정적
'시민을 위하여의 조국집회 논란'에 "개국본이 정치참여하는 것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17일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 관련, "소수 정당이라고 해서 극우 정당, 극좌 정당 이런 데를 같이 하자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기본소득당 등 원외 정당과 비례 연합정당 협약을 체결한 뒤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희는 이념 문제라든가 성 소수자 문제라든가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과의 연합에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어 '통합진보당 후신 격인 민중당의 참여에 여전히 부정적이냐'는 질문에 "정치개혁연합이 민중당에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알지만 그것은 민주당과 사전에 협의된 사항이 아니다"면서 "지금 여야, 또 진보와 보수 나뉘어 있어 선거 지형에 영향을 미칠만한 이념 문제, 소모적인 논쟁이 유발되는 것을 우린 굳이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성 소수자 문제가 불필요한 문제이냐'는 물음에는 "소모적인 문제"라면서 "선거의 이슈가 되는 것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민생당과 정의당의 비례 연합정당 참여에는 "두 당에 어제까지 입장을 밝혀달라고 했지만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면서 "두 당과 연합 협의는 물 건너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또 녹색당 및 미래당에는 "민중당과 마찬가지로 녹색당과 미래당은 정치개혁연합에 참여하는 것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면서 "(시민을 위하여에 참여할지) 그런 부분은 당내 논의를 거쳐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비례 연합정당 협약에 참여한 5개 원외 정당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갖는 정강·정책에 비추어 충분히 함께 정강·정책을 공유할 수 있는 공통분모가 있는 정당을 우선 선택했다"면서 "오늘 5개 정당과 비공개로 연석회의를 했는데 협약에 이르게 돼 언론에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비례 연합정당이 만들어지는 플랫폼 정당으로 '시민을 위하여'를 선택한데 대해 "시민을 위하여가 창당을 완료하고 정당 등록증이 배부된 첫 정당"이라면서 "플랫폼 정당 중 정치개혁연합과 통합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논의가 전혀 진행되지 않아서 시민을 위하여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을 위하여는 조국 사태 때 촛불시위의 주축이었다'는 지적에는 "시민을 위하여는 후보를 내는 것이 아니라 이번 총선에서만 사용할 일회용 용기를 만드는 것으로, 그 안에 어떤 과일이 담길지는 참여 정당이 내놓는 것"이라면서 "(시민을 위하여의 주축이 된 것으로 알려진)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가 정치참여를 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정치개혁연합의 비례 연합정당 참여 문제에는 "시민사회의 주도성을 좀 더 강하게 주도하는 것 같다"면서도 "정치개혁연합도 통합을 추진하면 포함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민주당 출신인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해서는 "아무 논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이날 비례 연합정당에 참여한 원외 소수정당의 지지율이 비례대표 의석을 배정받는데 필요한 3%에 못 미친다는 지적에 대해 "정당 지지율은 항상 변동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누구도 3%를 넘을지에 대해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비례 연합정당의 비례대표 선출 문제에 대해서는 "정당간 사전 협의가 있어야겠지만, 최종적으로는 시민을 위하여의 후보 심사나 순위 확정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비례 연합정당에 대해 "21대 총선에만 존속하는 정당으로 선거 후에는 당연히 해소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의원의 파견 문제에 대해 "그런 요청을 한 것은 아니다"면서 "의원들의 반응은 의원들에게 물어봐 달라"고 말했다.

윤호중 "극우·극좌와는 연합 못해…이념·성소수자문제 소모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