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동반자관계 고려 신속 제공
청와대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필요한 채취키트 5만1000개를 아랍에미리트(UAE)에 긴급 수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채취키트의 첫 수출 사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UAE 왕세제가 지난 5일 정상통화를 한 뒤 UAE가 외교채널을 통해 채취키트 구매를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가 물품 생산업체를 찾아 지난 주말 노블바이오사 검체키트 5만1000개를 긴급 수출했다”고 언급했다. 무함마드 왕세제는 통화에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 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는 우리 측의 신속한 수출과 전달에 깊은 사의를 표명했다”며 “현재 추가 물량 공급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채취키트는 마스크와 달리 수출제한 대상이 아니며, 국내 기업이 수출 여력을 갖춘 상황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또 외국의 한국 공관 등을 통해 동남아시아, 중동, 유럽 등지의 17개국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 요청해왔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이번 채취키트 첫 수출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 공조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