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전 경기 남양주시장은 17일 4·15 총선에서 남양주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기로 했다.

이석우 전 남양주시장 "통합당 막장 공천…무소속 출마"

3선 출신 이 전 시장은 앞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이 지역을 45세 미만 공천신청자들이 경쟁하도록 한 이른바 'FM(Future Maker·미래창조자) 출마 지역구'에 포함한 뒤 서울 노원병 지역에서 활동하던 김용식 중앙위원회 청년분과 부위원장을 추천했다.

이 전 시장 측은 김 부위원장이 남양주에 연고가 없는 점과 음주운전 전력 등을 문제 삼아 잘못된 공천이라며 재심을 청구, 경선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전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미래통합당은 아무 연고도 없고 노원구 경쟁에서 탈락한 인물을 추천, '미래창조자'라는 듣기만 좋은 용어를 만들어 인맥 공천, 막장 공천을 자행했다"며 "남양주시민을 우롱하고 무시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후보라면 최소한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과 국가관이 뚜렷하게 확립된 인물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미래통합당의 이번 추천은 너무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쟁에 나서는 장수는 전쟁터에서 전사하는 것이 가장 명예로운 죽음이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오직 시민만 바라보고 무소속으로 출마, 생에 가장 치열한 진검승부를 펼치고자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