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원성 단수 추천에 주변 반발 거세…"김도읍 나서야"
민주당 인재영입 최지은, 갈등 봉합하고 산뜻한 출발
공천 갈등 부산 북강서을 여야 청년후보 엇갈린 출발

미래통합당이 민간기업 출신인 김원성(44) 최고위원을 단수 추천한 부산 북·강서을 선거구에서 공천 파열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 17일 오후 부산시의회 앞에서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구시대적 정치와 세대교체를 이뤄내겠다"며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경찰대학을 졸업하고 문화 콘텐츠 대표 기업인 CJ ENM 전략지원국장을 지낸 김 예비후보는 공천 후유증을 봉합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미래통합당 박미출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성명을 내고 이기는 선거를 위해 김도읍 국회의원이 북·강서을에 출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 북·강서을 공천과 관련한 문제는 김 의원의 잘못은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불출마 선언으로부터 시작됐다"며 "김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철회하고 출마를 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시의원 출신인 이상민 예비후보도 재심을 신청하는 등 공천 결과에 불만을 터뜨렸다.

강서구청장을 지낸 강인길 예비후보는 경선 없이 단수 추천에 반발해 이번 주중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예정이다.

공천 갈등 부산 북강서을 여야 청년후보 엇갈린 출발

반면 더불어민주당이 인재영입해 북·강서을에 전략 공천한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 최지은(39) 예비후보는 지난 10일 김영춘 부산선거대책위원장과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등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총선 출마 선언을 했다.

한 때 전략 공천에 반발했던 이인수(54)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정진우(52)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는 최 후보 지원을 약속해 민주당 내 공천갈등은 봉합되는 모양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