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기업인 입국허용 등 제안에 답변 없어…"교류·협력 지장 초래 않게 노력"
한중일, 코로나19 대응 협의…외교장관 화상회의 조속 추진(종합)

외교부는 1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중일 외교부 국장 협의'를 유선(전화)으로 개최했다.

회의에는 외교부 김정한 아태국장, 중국 외교부 우장하오(吳江浩) 아주국장, 일본 외무성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가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한중일 3국 외교 당국이 공식 협의를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 3국 외교 당국은 코로나19 관련 각국의 국내 상황 정보를 공유하고, 코로나19의 3국 간 및 글로벌 확산 방지를 위한 협력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3국은 코로나19 퇴치와 상호 전파 차단을 위해 3국 간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그 과정에서 3국 간 및 양자 차원 교류와 협력에 지장이 초래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갈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의 입국 제한 조치의 해제 필요성에 대해 3국 간 공감대가 있는지를 묻자 "아직까지는 아닌 것 같다"면서도 "기업인이라든지 설득력 있는 이유를 가진 사람들은 숨통을 터줘야 한다는 얘기를 우리가 3국 회의를 할 때 제안했는데 아직 답변은 없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제안이 일본을 타깃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일본의 조치에 예외를 두자고 제안한 의미가 있다며 "3국 간 이해를 통해 경제인 활동을 과도하게 제약하는 것은 지양하고 풀 수 있게 하자고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그러한(입국 제한 조치의 해제라는) 목표, 정신을 갖고 협의를 해나간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아울러 3국 외교 당국은 향후에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서로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와 관련한 3국 외교장관 회의의 조기 개최도 모색해가기로 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3국 장관(회의를) 하는 원칙은 일단 공감대를 이뤘다고 들었고 구체적으로 아직 정해지지는 않았는데 3국 장관의 일정을 보고 (결정될 것)"이라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화상이나 유선(전화)이나 이렇게 (형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의제에 대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3국 간 이동이 상당히 어려우니 그런 부분도 당연히 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한 방역도 될 것이고, 장기적으로 3국 간 협력 등 광범위한 것이 의제로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다른 외교부 당국자도 회의 형식에 대해 "실제 물리적으로 이동해서 할 가능성보다 화상이 가능하다면 화상으로 할 수 있으니 일정 조율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3국 국장 협의 개최 배경에 대해 "중국이 제일 적극적이었던 것 같고, 우리는 못 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이었다"며 "일본이 조금 소극적이었는데 방역 필요에 의해 최근 적극적으로 돌아서서 성사된 것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한중 외교부와 방역당국 등 관계 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한중 코로나19 대응 방역협력 대화(국장급)' 화상회의가 열린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