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친(親) 조국 단체가 참여한 '시민을위하여'와 비례연합정당 구성에 나서기로 했다. 기본소득당 등 원외 군소정당도 연합에 참여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민주당은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 4개 원외 군소정당과 함께 비례대표 당선용 정당인 시민을위하여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민주당은 "시민을 위하여가 창당 등록과 정당교부증을 받은 유일한 플랫폼(1회용 정당)"이라며 "매우 촉박한 비례후보 등록 일정을 감안했을 때 신속하고 질서 있는 비례정당 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시민을위하여는 4·15 총선에서 후보를 내지 않는 대신 민주당의 비례 의석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1회용 정당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단체가 주축이 돼 설립됐다. 서울대 교수인 우희종 시민을위하여 대표는 대표 수락 연설문에서 "지난 가을과 겨울, 저는 찬바람 부는 서초동에, 여의도에서 여러 동료 교수들과 함께 섰다"며 "절대 권력을 유지하려는 정치 검찰이 기레기(기자+쓰레기) 언론과 유착해 적폐 청산의 촛불 시민들 염원을, 촛불로 만든 정부를, 그 정부의 제1호 공약을, 드러내 놓고 짓밟고 모욕하는 현실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시민을위하여'와 연합"…'친 조국' 비례정당과 손잡은 민주당

민주당이 친 조국 1회용 정당과 손을 잡으면서 비례연합정당에 참여를 결정했던 녹색당과 미래당은 합류를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두 정당은 '조국 수호' 논란에서 비판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번 주까지 합류의 문을 열어놓을 계획"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협약에서 △소수정당이 추천하는 후보에게 앞 순번을 배려하고 △보수 야당의 검·경 수사권 독립,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 개혁 법안 퇴행 시도와 부당한 탄핵 추진에 맞서 참여정당들과 공동 대응하며 △적폐 청산과 민주적 개혁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등의 협약사항에 서명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선정 기준의 준수와 단일 정당 명칭으로 후보등록, 합리적 협의를 통한 의석 배분 등의 대원칙에도 합의했다"고 전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