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경정 3조2000억원→8000억원 삭감…고용창출장려금 등도 깎아
여야, '코로나 추경' 11.7조원 총액 유지…"TK에 1조 추가지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3당 간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규모를 원안(11조7천억원) 수준으로 유지하되 일부 사업의 예산을 감액하는 방식으로 대구·경북(TK) 지역 지원 예산을 1조원 가량 증액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후 간사간 협의체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추경안 중 세입경정 일부,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성이 떨어지는 사업에서 일부를 삭감해 3조원이 약간 넘는 재원을 마련했고 이중 약 1조원을 TK지역에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생당 간사인 김광수 의원은 "총액은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예결위의 설명에 따르면 3당 간사는 정부안에 3조2천억원 가량으로 편성된 세입경정 규모를 8천억원 수준으로 줄여 2조4천억원, 일부 세출 사업 삭감으로 7천억원 등 총 3조1천억원가량의 재원이 마련했다.

이중 1조원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TK 지역에 추가 편성됐고 나머지 2조1천억원 가량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민생안정 사업, 감염병 대응 사업 등에서 증액됐다.

정부의 추경안 대비 예산이 삭감된 사업은 고용창출장려금(4천847억원)·전력효율 향상(3천억원) 등이다.

예결위는 간사 합의에 따라 이날 오후 9시30분에 예결위 소위원회, 10시에 예결위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다.

본회의는 11시로 예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