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늘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 못하면 여야 모두 역사에 죄인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17일 민주당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오늘은 추경 처리가 가능한 마지막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가 제출한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와 전세계 경제 하락에 대비하기 위한 최소한의 대비책"이라며 "방역 나선 의료진과 한계상황 자영업자,소상공인, 비정규직 구제에 절박하게 필요한 예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마저 '선거용 돈풀기'란 야당 주장에 하루도 남지 않은 국회 시간이 표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은 과감히 추경을 편성한다는 대원칙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많은 국민들의 삶이 고통으로 내몰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 다시 잠시 멈추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부분 국민이 참여해 지난 2주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됐다"며 "방역당국은 사회 거리두기가 방역 확산을 막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고 2차 사회거리 두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불편이 크겠지만 4월 초까지 다시 한 번 다시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