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증액될지, 감액될지" 원안 수준 규모 시사
코로나19 추경 심사, 3+3회의서 결판…"간사협의 결론못내"(종합)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심사가 막바지 난항을 거듭했다.

여야는 16일 예결위 3당 간사간 협의를 열고 정부가 제출한 11조7천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심사했다.

간사간 협의체는 이날 오후와 저녁에 한차례씩 회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17일 오전 10시 30분에 여야 원내대표-간사 연석 회의를 통해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연석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참석한다.

여야는 애초 이날 간사간 협의와 예산소위 의결을 마무리한 뒤 2월 임시국회 마지막인 다음날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잇달아 열어 추경안을 처리할 방침이었지만, 이날 일정이 지연되면서 전망이 다소 불투명해졌다.

추경 심사를 위한 3당 간사간 협의체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3시 10분께까지 회의를 진행한 뒤 정회했다가 4시 30분부터 다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지연을 거듭하다 오후 9시 40분에야 다시 열렸다.

저녁 회의는 1시간 50분 가량 진행됐다.

예결위 민생당 간사인 김광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서로 의견 충돌도 있었고 상당 부분 내용적으로 합의된 부분도 있었다.

정부가 제출한 11조7천억원 규모에서 일정 부분 감액된 부분도 있고 증액에 합의한 부분도 있다"며 "그러나 전체적으로 11조7천억원이라는 전체 규모에서 증액한 결과가 나올지, 약간 감액한 결과가 나올지 하는 것은 조금 더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 원안과 비슷한 규모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됐다고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17일 본회의 통과가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총액 규모가 정부 원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세부 사업들에 대한 의견을 더 정리해봐야 조금 넘을지, 조금 감액이 될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통합당은 추경안에서 일부 코로나19와 관련없는 예산들을 대구·경북(TK) 등 피해집중 지역과 감염병 예방, 방역 등 직접지원 사업 예산으로 전환해 사용하자는 입장이다.

이날 회의가 지연된 배경에는 기획재정부의 동의가 필요한 증액 사업에 대한 통합당과 기재부간 협의에 난항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저녁 회의에 앞서 '대구·경북(TK) 지역 예산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건가'라는 질문에 "TK 지역 예산을 포함해 다른 사업 일부"라고 답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의원간 설전이 오가면서 문밖으로 고성이 새어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