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귀국 후 재차 북일 교섭에 관여할지 주목"
日언론, 북한 내 '일본통' 김철호 대사 귀국에 관심

일본 언론이 북한의 대표적인 일본통인 김철호 전 주(駐)에티오피아 대사의 귀국에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16일 북한의 주에티오피아 대사가 김철호에서 심동국으로 교체된 사실을 전하면서 대일외교를 오래 담당한 김 전 대사가 귀국 후 재차 북일 교섭에 관여할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신임 주에티오피아 대사로 심동국이 부임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외무성 아시아국 일본과장과 아시아국 부국장 등을 역임한 뒤 2014년 11월 에티오피아 대사로 부임했다.

그는 2006년 2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진행된 북일 국교정상화 회담에 참여했고, 2007년 9월에는 6자회담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그룹 제2차 회의의 북한 대표로 참석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