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명 후보추천 명단 발표
 미래한국당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과 조훈현 공관위원이 휴일인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계속된 공천관리위원회 예비후보 면접에서 휴식시간 동안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과 조훈현 공관위원이 휴일인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계속된 공천관리위원회 예비후보 면접에서 휴식시간 동안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조수진(47·여)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을, 2번에 신원식(61·남) 전 육군 수도방위사령관을 각각 추천했다.

조 전 논설위원은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서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대깨조'(대가리가 깨져도 조국)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여권을 공격한 인물로 알려져있다.

신 전 사령관은 합창 차장출신으로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비판적 발언을 내놓으면서 보수 진영 토론회 등에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이어 1호 영입인재인 김예지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는 3번으로 추천받았다. 조태용 전 외교부 1차관은 4번이다.

5번엔 김정현 법률사무소 공정 변호사, 6번 권신일 에델만코리아 수석부사장, 7번 이영 전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8번 우원재 유튜브채널 '호밀밭의 우원재' 운영자, 9번 이옥남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연구소장, 10번 이용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총감독이다.

이어 11번 권애영 전 자유한국당 전남도당위원장, 12번 박대수 전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의장, 13번 이경해 바이오그래핀 부사장, 14번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 15번 김수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대표, 16번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17번 정선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처장, 18번 정운천 의원(미래한국당 최고위원), 19번 윤자경 전 미래에셋캐피탈 대표, 20번 방상혁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배치됐다.

정치권에선 통합당의 예상 지지율을 미래한국당이 그대로 정당득표로 가져갈 경우 최대 20석 가까이 비례대표 의석을 가져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선거인단 찬반 투표를 거쳐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비례대표 후보 40인 추천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유일하게 접견하는 유영하 변호사는 추천 명단에 들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