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16일 사의를 밝혔다. 이번주부터 조 전 장관에 대한 본격적인 재판에 들어가는 가운데 이에 연루된 자신이 대통령에 더 부담을 주는 상황을 피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최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사직의 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소임을 다하고자 노력했으나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형사재판을 앞두게 됐다”며 “더는 대통령에게 부담을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촛불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는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도 “최 비서관이 며칠 전 사의를 밝혔다”고 확인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