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방역 대책회의 주재
"긴장의 끈 놓을 수 없는 상황"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방역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문 대통령.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방역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문 대통령.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안정세를 확고히 할 수 있는지가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만에 하나 수도권에서 보다 큰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하거나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한다면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원점으로 돌아갈지도 모른다”고 위기감을 높였다.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상황이지만, 수도권으로 번질 경우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수도권 방역에 사활을 걸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특히 수도권에서 콜센터, 교회, 병원, PC방 등의 집단 감염 사례로 인해 긴장의 끈을 조금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열린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는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서울시장과 인천시장, 경기지사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은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을 통한 공동 방역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자체별로 취약 요인인 다중밀집 시설과 고위험 사업장 등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국적으로 크게 줄고, 완치자 수는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돌발 상황이 없는 한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고 있고, 국제사회에서도 우리의 방역 시스템에 대한 평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