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재심의 여부 주목…'강남병'도 오늘 발표 예정
전 비서 폭로 박순자 의원, 단수 추천 결정 유지
강원 강릉 지역구 공천에서 컷오프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에 대한 재의 여부가 16일 결정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강원 강릉 지역구 공천에서 컷오프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에 대한 재의 여부가 16일 결정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3차 공천 결과를 제출했다. 강원 강릉 지역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된 권성동 의원을 비롯해 34명의 후보자들이 명단에 포함됐다.

최고위가 공관위에 권 의원의 지역구인 '강원 강릉'에 대한 공천심사를 재의해달라고 요구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김미균 시지온 대표에 대한 '후보 철회'가 있었던 서울 강남병 결과도 빠르면 이날 발표될 예정이다.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이석연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추천한 34명의 후보자들에 대해 최고위에 상정했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최고위가 공관위의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일지, 재의를 요구할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며 "재의를 요구하면 신속하게 다시 논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강원 강릉지역 공천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최고위에서) 재의 요구가 오면 신속하게 결론을 내리겠다. 오늘 중으로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또 "서울 강남병도 집중 논의해서 오늘 결론을 낼 계획"이라며 "그렇게되면 호남을 제외한 지역구 전체에 대해 사실상 공천작업이 완료된다"면서 "다만 오늘부터 집중 발표되는 경선결과와 당 최고위 재의에 대한 심의가 남아있다"고 부연했다.

비서관 불법 채용 논란이 인 박순자 의원(안산 단원을)에 대한 공천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 부위원장은 "당사자들을 불러서 의논하는 과정에서 전 비서가 진술을 번복해 기존 결정을 뒤엎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