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단호하고 투명하게 대처…제2 고향인 한국에 정성 보태고파"
슈뢰더, 문대통령에 편지·성금 보내…"한국 코로나대처 긍정적"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편지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15일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소개하며 "슈뢰더 전 총리께서 멀리서 보내주신 큰마음을 감사히 받겠다.

정말 고맙다"고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편지에서 한국 상황을 염려하면서도 "한국이 단호하고 투명하게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고 있고,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긍정적 척도를 세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2의 고향'인 한국에 정성을 보태고 싶다.

대구시에 성금을 보낼 테니 잘 전해달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슈뢰더 전 총리의 진심 어린 마음은 우리 정부와 국민들이 지금의 상황을 이겨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더 단호하고 투명하게 이 상황을 극복하고 사태를 종식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 2018년 자신의 통역사 역할을 하며 연인 관계로 발전한 한국인 김소연 씨와 결혼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