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군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한차례 연기했던 예비군 훈련을 추가로 연기했다.

국방부는 15일 "4월 17일 예정이었던 동원 예비군 훈련 및 지역 예비군 훈련 시작을 6월 1일로 2차 연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동원 예비군 훈련은 2일, 지역예비군 훈련 중 기본훈련과 작전계획훈련은 각각 1일씩 실시된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안전이 확보된 예비군 훈련을 위해 예비군 훈련 시작을 연기하고 훈련일수를 단축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일 국방부는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이달 2일 시작할 예정이던 동원훈련과 예비군 훈련을 4월 17일로 연기했다.

한편,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완치자는 2명이 늘어 10명이 됐다. 전날 충북 증평의 육군 간부 1명과 경기 포천의 육군 병사 1명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과 동일한 38명이다. 육군 21명(완치 6명), 해군 1명, 해병 2명, 공군 13명(완치 4명), 국방부 직할부대 1명 등이다. 국방부는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150여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160여명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