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금융시장 및 경제동향 보고
"사스·메르스와 비교 안돼"
"홍남기 앞으로도 잘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주열 한은 총재, 성윤모 산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주열 한은 총재, 성윤모 산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는 과거와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며 "정부는 전례 없는 대책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열고 금융시장 및 제반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 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며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일을 어떻게든 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또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마치며 최근 재정 투입 규모를 두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파열음을 낸 홍 부총리에게 "지금까지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고 홍 부총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다음은 이날 회의 서면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금융시장 및 제반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일을 어떻게든 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면서 이처럼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도 지시했습니다.

회의를 마치며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고, 홍 부총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