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세요 대구경북"…공군, 자발적 모은 1억4천970만원 전달

공군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지역 주민을 위로하고자 장병들이 자율적으로 모금한 성금 1억4천97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캠페인을 벌여 모금한 성금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지회에 전달됐다.

성금 모금에는 공군사관학교 생도와 공군 장병 및 가족, 공군 종교단체 등이 참여했다.

공군은 "장병들이 코로나19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자발적으로 기부에 참여했다"면서 "이 성금은 마스크 등 의료용품과 생필품을 구매해 대구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데 쓰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성금 모금을 총괄한 공군본부 근무행정과장 윤석진(학군 19기) 대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많은 장병이 기부에 자율적으로 참여했다"면서 "앞으로도 공군은 코로나19가 하루빨리 극복되도록 범국민적인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기부에 동참한 공군사관학교 주승규 전대장생도는 "생도로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께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대구 시민들에 이번 기부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